울리히 츠빙글리 (1484~1531)

 
<목차>
놀라운 체험
어린 나무
놀라운 체험기
개혁의 물결
용별제도의 폐단
재세례주의자와의 결별
전쟁
흑사병을 이기다
잠깐 거두어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전쟁

이러한 영향은 취리히는 물론, 그밖의 도시에까지 번져 가톨릭교를 고수하는 주(州)의 반발이 커서 독일의 루터파와 제휴할 필요성을 츠빙글리는 느꼈다. 즉 가톨릭 세력에 대한 공동전선을 펴고 복음주위세력 내부의 분열을 막기 위해 루터의 도움이 필요했던 것이다. 그리하여 그 유명한 마르부르크 회담이 1529년에 독일에서 열리게 되었다. 이 회의의 목적은 통합의 시발점을 찾는 것이었고, 의제는 주님의 만찬에 대한 심각한 의견 차이를 어떻게 해결하고 또 어떻게 통합을 이룰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의견은 모아지지 않았다.

루터는 “이것은 내 몸이니” 라는 말씀을 글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츠빙글리는 달리 해석했다. 즉 주님이 하신 말씀은 성만찬 때 육으로서가 아니라 영적으로 주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상징적은 의미로서 성만찬은 주님의 고난을 기념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리하여 츠빙글리는 초기 서적을 통해 많은 영향을 받았던 루터와의 통합은 고사하고 스위스와 독일의 종교개혁 운동간의 차이점만 부각시키고 또 영구화시키는 역할을 한 셈이 되고 말았다.

마르부르크 회의가 결렬되자 그는 극심한 정치적,종교적 고립을 당하기 시작했다. 가톨릭을 견지하는 지역에서는 그를 향해 이를 갈았다. 그래서 그는 한 순간도 가톨릭 측의 움직임에 소홀할 수가 없어 긴장상태로 주시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가톨릭 측이 선제공경을 해올 것이라는 두려운 생각 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가 스스로 먼저 경제봉쇄령을 내렸다. 그러자 가톨릭 측은 이를 더욱 괘씸하게 여겨 즉각 도전을 해왔다. 1531년 10월 카펠은 순식간에 전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었다. 츠빙글리도 칼과 투구를 휴대하고 자기 군사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갔다. 성경근본주의자이자 개혁자였던 츠빙글리는 거기서 그의 아들 게롤트와 함께 전사함으로써 길지 않는 생을 마감했다. 그러나 전쟁의 이슬로 사라지기 12년 전에 츠빙글리는 이미 죽음을 경험했고 또 부활을 맛보았기에 복음을 수호하는 일 앞에서 죽음 자체를 두려워하여 물러설 무엇이 없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