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리히 츠빙글리 (1484~1531)

 
<목차>
놀라운 체험
어린 나무
놀라운 체험기
개혁의 물결
용별제도의 폐단
재세례주의자와의 결별
전쟁
흑사병을 이기다
잠깐 거두어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재세례주의자와의 결별

츠빙글리는 아직 가르침에 있어서 종교개혁자라기보다는 오히려 인문주의자의 테두리를 크게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 있었다. 그래서 이들과 부딪힐 당시 그는 로마 교회 자체를 공격할 의도가 없었다. 그는 에라스무스와 같이 교육을 통하여 점진적으로 교회가 발전하기를 바랐던 것이다. 그가 용병제도를 반대한 것도 실은 평화주의적인 에라스무스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츠빙글리가 유아세례의 부당성을 시의회에 호소한 급진적인 개혁자들인 재세례주의자 그레벨과 만츠와 회복할 수 없는 상황에 돌입하게 된 때는 1525년 1월 회의에서였다. 그들은 그가 시의회 결정에 굴복했다고 생각하며 등을 돌렸다.

이런 와중에서 츠빙글리는 앞에서 언급했던 한 여인과 사랑을 하여 그녀로 하여금 아이를 수태하게 했다. 그것이 화근이 되어 목사로서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무대인 취리히로 가는 길이 막힐 뻔하였다.

그러나 그러한 결점이 취리히의 수도사회가 그를 향해 영원히 문을 닫게 하진 못하였다. 왜냐하면 당시 사회는 물론 성직자들도 도덕적으로 너무 타락해 있었기 때문이었다. 츠빙글리는 여섯 명의 첩과 아이들을 거느린 다른 경합자를 제치고 취리히의 그레이뮌스터 교회 목사가 되었다.

그는 이곳 교회에서 설교자로서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루터보다 더 성경을 중시하며 성경을 바탕으로 하여 성경에 위배되는 의식이나 행위를 철저히 금지했다. 츠빙글리는 성경이 명하지 않은 것은 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고회의 모든 형상과 십자가를 떼어버렸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그는 마치 우상파괴자와도 같았다. 심지어 그는 교회 내의 오르간마저 치워버렸다. 가장 격심하게 차이게 생기는 것은 성만찬에 관한 것이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