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리히 츠빙글리 (1484~1531)

 
<목차>
놀라운 체험
어린 나무
놀라운 체험기
개혁의 물결
용별제도의 폐단
재세례주의자와의 결별
전쟁
흑사병을 이기다
잠깐 거두어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개혁의 물결

그는 취리히의 목사가 되어 목숨을 내놓고 복음전파할 때, 말씀을 받아들이게 되었던 당시 상황을 여러번 인용하기도 했다.

“내가 어렸을 때는 그 나이면 누구나 그렇듯이 인간적인 가르침에 너무 전심했었다. 철학과 신학 때문에 성경 읽기를 거의 하지 못했다. 그러던 어느날 나는 하나님의 가르침을 그의 말씀에서 직접 배워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끼고 몰두하기 시작했다. 나는 하나님께 빛을 구했다. 그러자 성경이 알아지면서내 내 안이 거짓말처럼 밝아졌다. 나는 성경을 알기 위해 관계서적을 읽지도 않았다.”

위텐백의 강한 몇 마디는 츠빙글리로 하여금 타락하고 또 잘못되어가고 있는 로마 가톨릭에 대해 비판의 안목을 갖게 했고 훗날 서슴없이 비판의 칼날을 가져다대는 종교개혁자가 되게 했다.

“수도원에 틀어박혀 고깔이나 쓰고 있는 사람들만이 그리스도를 알고 그의 말씀을 들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그 반대로 그들이야말로 가장 그의 가르침을 늦게 듣거나 못들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다른 것을 붙잡고 늘어져서 거기에서 위로를 찾으려고만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교황이나 바보같은 황제들은 독일 사제들 대부분을 속세의 군주로 만들어버렸다. 그들은 손에 칼을 들고서 성경을 대하는 것이다. 그리고는 베드로전서 2장의 말씀 ‘왕같은 제사장’을 인용한다.“

이 말은 츠빙글리가 13살 때 도미니크회의 한 수도승에게 했던 말과 일맥상통한다.

한편 당시 알프스 산 너머 독일에서는 가톨릭 신부였던 루터가 믿음으로 말미암아 의인이 되는 복음을 깨닫고 종교개혁을 위해 일어섰으며 그 물결은 벌써 보수적인 유럽의 분위기에 금을 내어 있었다. 르네상스의 영향 하에서 교육을 받은 츠빙글리는 처음에 기독교 인문주의자인 에라스무스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그래서 그의 종교적인 경향은 대체로 루터보다 이지적이고 과격하였다. 신비적이거나 미신적이라고 생각되는 것들은 모두 반대하였다. 죄의식이나 사유의 대한 영적 체험이 부족했기에 자연히 그의 생활은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등 비난받지 않을 수 없는 면이 노출되기도 하였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