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리히 츠빙글리 (1484~1531)

 
<목차>
놀라운 체험
어린 나무
놀라운 체험기
개혁의 물결
용별제도의 폐단
재세례주의자와의 결별
전쟁
흑사병을 이기다
잠깐 거두어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놀라운 체험기

몇년 뒤 그는 남보다 일찍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졸업을 했다. 그러나 교문을 나설 때 그는 자신이 그동안 그리스도에 대해서는 거의 배우지 못하고 지냈음 알았다. 한탄을 하였으나 이미 지나간 시간이었다. 그가 그리스도에 대해서 진정으로 눈을 뜰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해 준 사람은 그의 생애 가운데 그다지 중요한 관계를 갖고 있던 사람이 아니다. 츠빙글리가 서성거리고 있을 때 한 동급생이 다가왔다.

“토마스 위텐백은 당신에게 성경을 가르칠 수 있을 겁니다.“
“아니 당신은…?”

그는 불쓱 한마디를 건네고 사라지는 동급생의 뒷모습이 얼른 납득되지 않았다. 그 동급생은 츠빙글리의 눈에 자주 띄는 사람은 아니었다 신실한 기독교인이라는 것밖에 아는 게 없었다. 간간이 드려오는 소문에 의하면 위텐백은 대담한 개역자 중의 한 사람이었다. 수소문 끝에 만나게 된 건장한 체구의 위텐백은 연옥과 성자에게 드리는 기도와 신부의 법칙이 어떻게 성경과 맞지 않는가에 대하여 적나라하게 설명해 주었다. 츠빙글리는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

"그렇지만 내가 교회를 신뢰할 수 없다면 누구를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그리스도를 믿을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 한 분만이 당신의 죄를 지셨습니다.”
위텐백의 결연하고도 단순한 이 새로운 말은 그에게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그는 성경 속에서 그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몇날 밤을 새며 성경을 읽었다.
그러던 어느날 위텐백의 말이 자신의 가슴에도 내려앉았음을 깨달았다. 이미 다 이루어져 버린 사실을 그동안 자신이 모르고 있었던 것뿐이었다. 그는 위텐백을 만나 이 기쁜 소식을 전하고 싶었으나 그 후로 다시 만날지 못했다.
‘나는 내 죄를 용서받았습니다. 오로지 그분만 내가 신뢰할 수 있는 분이십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