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루터의 목숨은 칼 황제의 기사도 정신에 달려 있었다. 참으로 결정하기 어려운 문제로 황제도 난관에 봉착한 셈이었다. 루터는 법의 보호를 받지 못했고 그의 생명은 어떤 책략 위에 놓여져 있는 상태였다.

보름스에서 돌아오자 그는 사라졌는데, 살해되었다는 소문이 퍼졌다. “오 하나님, 만일 루터가 죽었다면, 누가 우리에게 복음을 전합니까?” 중세의 유명한 화가 알브레히트 뒤러는 슬퍼했다. 루터는 어디로 갔을까?

루터는 프리드리히의 보호를 받아 튜링겐 숲속 높은 곳으로 가상 납치 되었다. 아이제나하에서 가까운 그 숲속의 발트부르크 성에서 10개월은 은둔했다. 루터는 그곳을 밧모 섬이라고 불렀다. 수도복을 벗고 신분을 감추기 위해 융거의 아들 무사 게오르크로 변장하여 지냈다. 그곳 서재에서 루터는 14권의 책을 썼다. 특히 신약성경을 전력을 다해 11주만에 번역했다.
그러나 그는 때때로 좌절했고 외로웠으며 악령에 시달리기도 했다.

주여
나의 영혼이 세상을 무서워하나이다.
당신을 항한 나의 믿 너무도 적습니다.

사람에게 의지할 것 없으며
모두 헛된 일과 실망뿐이옵니다.
주여,
내 편에 역사하셔서
방패와 성탑이 되어 주소서.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마침내 루터는 주가 자신의 생애 가운데 살아 계심을 확신했다.
그는 자신이 고삐를 풀었던 종교개혁이 바로 자신의 채찍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하여 그의 남은 생애는 교회의 질서와 복음주의자로서의 사명을 다하는 것으로 채워졌다. 슈말칼텐에서 중병으로 위독한 순간을 넘기던 루터를 회고하며 제자 마테지우스는 이렇게 술회했다. “그는 주 예수와 같이 있었고 주의 말씀에 따라 생존하였다. 그리고 어떠한 경우에도 충실되게 그리스도의 피흘림을 깨닫지 않은 때는 없으며 그 피흘림을 그와 모든 사람들이 믿으며 이로 인하여 모든 죄를 사하여 주고 은혜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주님은 높은 보좌 위에서 성경을 통하여 그의 마지막 의지를 나타내는 것이다.” 루터는 ‘신앙’에 관한 성경의 진리를 밝힘과 동시에 ‘양심’에 관한 진리도 밝혔다. 신앙은 로마 교회가 가르친 대로 교회의 가르침을 그냥 진리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전달된 하나님의 구원을 개인의 영혼이 인격적으로 믿는 것이라는 것이었다. 그는 세상에서 정의와 개혁의 선구자였지만 하나님 앞에서는 언제나 죄인으로 존재했다. 경건함과 고상한 품위보다는 하나님의 선과 분노, 진지함과 신념으로 가식없는 인간성을 마지막 삶의 순간까지 보여주었다. 그것은 그의 유언에 숨김없이 드러나 있지 않는가!

“오 하나님이시여! 나는 이 생애로부터 떠나지 않으면 안된다 할지라도, 당신과 함께 영구히 거할 것을 획신합니다. 그리고 당신의 권능에서 이제는 아무도 나를 빼앗지 못할 것입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