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보름스 의회

바로 그즈음 칼 1세가 즉위하여 첫 의회를 보름스에서 열렸다. 교황 레오 10세는 시종 알레안더를 파견하여 황제에게 루터에 대한 파문 영서를 실행하도록 재촉했다.
“교황의 칙서는 의회에서 제후들과 논의하고 찬성 의견을 내리기 전에는 실행할 수가 없다.” 고 칼 황제는 말했다.
의회에서 알레안더는 교황의 칙서를 읽으면서 9시간이나 연설하여 곧 파문시키기를 종용했다. 알레안더가 읽은 내용 중에서, “루터는 반역, 분열, 전쟁, 살인, 약탈, 방화 및 이단을 조장하는 악마의 화신”이라고 하였으며, 마침내 “주여, 일어나셔서 주의 일을 판단하소서. 맷돼지 한 마리가 주의 전을 훼파하나이다…”라는 모욕적은 표현이 있다. 루터가 60일 내로 취소하지 않으면, 추방될 것을 경고했다. 그러나 제후들은 모두 루터를 심문한 뒤에 파문하기로 중의를 모았다.
카스파르 슈트름 전령관은 루터에게 “4월 16일까지 보름스 의회에 출두하라”는 소환장을 보여주었다.
드디어 루터는 황제와 교황, 즉 제국과 교화 앞에 서게 되었다. 그도 잔잔한 평화와 행복을 원했던 사람이었다. 승리가 눈앞에 보인다고 생각할 때마다 눈앞에 나타나는 후스 화형대의 환영은 한없이 그의 영혼을 짓눌렀다.
이런 생각들이 무거운 짐이 되어 자신이 부서져버릴 것 같았으며 얼마나 자주, 자신의 양심을 억누르는지 견딜 수 없을 정도였다. 그래서 얼마나 자주 교회의 권위에 타협하여 복종할 생각을 했는지도 몰랐다. 그러나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전체 교회에 맞설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하나님의 놀라운 인도와 계시에 의한 것이었다.
“주님! 당신은 어디 계십니까? 오시옵소서. 당신의 진리 위에 나의 생을 바칠 준비가 되었나이다. 진리의 근원이신 주님이시여! 주께로부터 떨어지지 않겠나이다. 지금이나 영원히, 비록 세상이 죄악으로 가득하더라도 또한 당신 손 안에 있는 내 육신이 노예가 되어 길바닥에 깔려 조각이 나서 재로 변할지라도 나의 영혼은 당신의 것입니다. 당신의 말씀만이 나를 보장하십니다. 나의 영혼은 당신께 속했으므로 영원히 당신과 같이 살겠습니다. 아멘.”
루터는 황제의 소환에 응하여 자신의 신앙을 발표하기로 작정하고 길을 떠났다.
“사람들이 사실에 귀를 기울이려 하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진실을 말하려 하며, 또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 나는 목이 20개 정도 있어야 할 만큼 큰 용기가 필요했고, 결정적인 발언을 할 수 없다는 것이 매우 고통스러웠던 일이다.”
이 여행의 동기에 대해 만년에 그는 이렇게 회고했다.
보름스에 입성하는 루터를 보려고 수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군중들은 흥분해서 손을 흔들거나 꽃다발을 던졌다. 루터가 황제와 제국 앞에 서는 순간이었다.
의회는 시작되었다.
존 에크는 루터의 책들을 열거하면서,
“당신은 이 책들을 전부 취소하겠습니까? 또는 고집하겠습니까?”라고 물었다.
루터는 조용하게 맑은 소리로 말했다.
“제가 지은 책은 세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는 종교상, 도덕상의 문제를 쉽게 설명한 것으로 최소할 문제거리가 되지 않습니다.
둘째로 성경에 입각하여 교황에게 반대하고 교황청을 공격한 내용입니다. 그러므로 더더욱 취소할 수 없습니다.
셋째는 교황청을 옹호하는 사람들을 공격한 것으로서, 만약 취소한다면 옳지 못한 신앙이 더욱 만연하여 하나님의 절대권에 침해가 되므로 더욱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황제는 마지막으로 질문했다.
“그대는 콘스탄스 종교회의 의결에 어긋난 의견에 대한 취소 여부를 결정하라. 만일 취소한다면 그대의 책 가운데 그와 관계없는 것을 용서하겠다.”
그러나 마침내 루터는 교회와 속세의 권위자 황제 앞에 다음과 같이 최종적이고 결정적인 대답을 했다.
“나의 양심은 하나님 말씀에 얽매여 있습니다. 나는 아무 것도 취소할 수 없으며 취소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양심을 거스리고 행동한다는 것은 위험스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여기 내가 서 있습니다. 나는 다른 아무 일도 할 수 없습니다. 주여 나를 도우소서. 아멘”
순간 의회장은 물 끼얹은 듯 조용해졌다. 황제가 폐회를 명하고 루터는 숙소로 돌아왔다.
“나는 지내왔다! 전생애를 지나왔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