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분노의 필봉

그의 필적은 깨끗하고 부드러웠으며 구김살이 없었다. 그가 붓을 댄 것은 모두 인쇄되었다. “강한 분노는 피를 깨끗하게 해준다”라는 말처럼 그는 노여움을 담은 소책자를 다시 들여다볼 겨를도 없이 인쇄에 돌리곤 했다. 신학 토론에는 격언을 썼으며 신도들에게는 비유를 사용했다. 그는 언어의 힘으로 무장하여 교황제도를 매도하기 시작했다. 그의 배후에는 의지할 만한 것도 또 대단한 계획도 없었다. 단지 성경이 무엇을 행할 것인가를 알려주리라는 확신뿐이었다.

부르신 분의 뜻에 따라 살든지 죽든지 하는 것이 루터의 삶이었다.
루터의 책은 유럽 전역에 퍼지게 되었다. 프로벤 서점은 “프랑스나 스페인으로만도 600부가 송부되었고 파리에서도 잘 팔리고 있으며, 소르본에서는 박수를 받으며 읽히고 있습니다. 또 차 한 대는 영국과 네덜란드로 갔습니다. 창고에는 열 부밖에 남이 있지 않습니다.”

그의 논쟁 문서들은 역사상 자료가 되었고, 또 실제로 세계를 변화시켰다. 분노로 휘둘러진 붓은 유럽 각지에 흩어져 사는 각 개인의 정신을 일깨워주었고, 파문이나 공회에 관련된 개인의 권리에 대해 계몽에 나갔다. 이러한 루터의 정신은 시대의 대변자로서, 또 세계의 소리로서 지대한 영향을 가져올 수 있었던 것이다.

그는 전반적으로 교회제도에 대해 비난하고 그 개혁안을 언급했다.
루터의 입에서 붓으로 옮겨진 언어는 1520년 세 가지 종교개혁의 선언문으로 절정을 이루었다.
「기독교인의 자유」에서 그는 고상한 의식이나 선행, 강압적인 교리 대신에 하나님과의 개인적인 관계를 주장했다.
「교회의 바벨론 유수에 대하여」라는 책에서 성찬식과 세례를 제외한 성경적 근거가 없는 교회 제도들을 반대했다. 특히 이 책은 루터의 교회 사이에 최종적인 결별을 결정지웠다.
「독인의 크리스찬 귀족에게 고함」이란 책에서 그는 성지순례, 개인적 미사, 성인(聖人) 숭배, 탁발, 면죄부, 축제일 등을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교회의 고위 성직자나 제후, 시민 사이에도 루터의 독자가 있었고, 농민들은 읽지는 못했으나 들을 수 있었다. 몇 주 안되는 사이에 4,000부가 매진되었다. 오늘날 말하면 10배의 양에 해당하는 것이다. 가까운 친구들은 은근히 조심했다. 소책자가 나도는 것을 조심스럽게 줄이는 것이 어떤가고 충고도 했다. 그러나 루터는 극히 조용하게 “칭찬이나 명성을 얻을 것이 나의 관심사가 아니라는 것을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라고 친구 링크에게 말했다. 또 많은 사람들이 그의 과민성과 공격성을 비난했다. 그러나 그는 “강한 말이 아니고서는 싸울 수가 없다. 온건한 글을 쓰는 사람들은 곧 잊혀지고 말며 누구의 관심도 얻지 못할 것이다.”라고 공언했다. 그는 교회의 수위성(首位性)이나 인간의 자유와 같은 어려운 문제까지 모든 평신도들이 읽을 수 있도록 널리 출판했다.

이러한 루터의 소책자들은 유럽 전역에 퍼져 로마 교회의 고위층을 격분시켰다.
“60일 이내에 회개하고 지금까지의 생각을 버리지 않으면 파문할 것이다. 쓴 책을 모두 불태워라.”때는 1521년 1월이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