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에크 대 루터

루터의 적 중에는 가장 만만찮은 적은 바바리아 공국의 잉골슈타트로부터 온 신학박사 존 에크였다. 그는 격렬하게 루터를 대적하여 생애의 많은 시간들을 루터를 넘어뜨리기 위해 보냈다.

1519년 7월, 11일 동안이나 비텐베르크 대학과 경쟁적인 관계에 놓인 라이프치히 대학에서 열린 심한 논쟁에서 굽힐 줄 모르는 거센 목소리의 에크는 루터가 교황의 최고 권위와 그 신성을 부인하도록 유도했다. 또 보헤미아의 이단자 후스의 신앙은 옳았으며, 그를 화형시킨 콘스탄스 공회는 오류를 범했다고 주장하도록 유도해 냈다. 루터는 망연자실하였고 사태가 이렇게 될 줄은 생각지 못했었다. 그는 오히려 침묵의 협정을 이 기회에 깨고 신앙의 새로운 세계를 많은 사람에게 공개할 작정이었다.

루터는 분노했다. 그의 성경에 대해 놀라운 지식과 이해력은 논쟁을 폭풍우로 휘몰아갔다. 그들은 마치 물고 물리며 울부짖는 사자와 같았다 그러나 그는 결국 에크의 속셈대로, 교황제도의 무근거성과 교회 등의 비절대성을 크게 주장하게 되어, 에크를 승리로 이끌고 말았다.

“나는 나의 생활을 통제할 수가 없다. 마치 폭풍우의 중심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이 끝없는 미궁의 원인은 바로 진리에 대한 사랑 때문이 아닌가!”

이렇게 말한 그는 그때까지도 자기 속에 눌려 있던, 진리를 위해 예비된 폭발적인 분노의 힘을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그는 정신이 번뜩 났다. 전에는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없어서는 안될 자신의 말씀을 공급하지 못하신다고 느껴왔는데, 이제는 그분 앞에서 자신의 마음 속에 억눌려 있던 분노의 힘을 토로하였다. 그는 자신의 약함과 두려움, 확신과 사명감 때문에 끝없이 하나님의 존전을 왕래했다. 그러는 사이 그의 신념은 굳어갔다. 루터가 비텐베르크로 돌아온 후 프라하의 두 성직자로부터 편지가 왔다.

“프라하에는 사람들이 루터를 알고 있습니다 당신에게 친구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보헤미아의 후스가 쓴 「교회」란 책을 보냅니다.”

루터는 후스의 이 책을 읽고 크게 감동되었다. 후에 그는 “나는 바로 후스와 같았다”고 한 친구에게 말했다.

“우리는 후스파입니다. 바울과 아우구스티누스도 후스파입니다. 참된 복음이 100년 전에도 화형에 처해졌고 지금도 죄로 정해져 있어 누구도 복음을 자기 것으로 고백할 수 없습니다.”

그는 점점 공개토론을 허망하게 느끼게 되었다. 그것으로 그리스도의 사랑과 그 영광을 드러낼 수 없었다. 그는 좀 다른 방법으로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과 여러 계층의 사람들에게 루터는 이제 믿음의 도를 알리는 방법을 생각했다. 그것은 붓의 힘으로만 가능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