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싸움은 시작되다

새로운 가르침과 옛가르침 사이의 대립은 루터의 중심 과제였으므로 루터의 성경의 본문을 들어 속죄와 믿음에 관해 역설했다. 공교롭게도 속죄에 관해서는 문서화된 법이 없으므로 루터가 속죄에 대해 토론해 오는 것을 카에탄은 막을 도리가 없었다. 그래도 대학자로서 그는 외교적으로나 학문적인 견지에는 루터를 멋지세 굴복시키고 싶었다.
카에탄은 처음에는 어버이처럼 훈계조로 말하다가 점차 격렬하게, “과오를 인정하라! 이것이야말로 교황이 뜻이다”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루터는 성경이 말하는 기준에서라면 얼마든지 교황에게 순종하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카에탄이 성경은 교황이 해석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논쟁은 여러 날 계속되고 절충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갈수록 격렬한 싸움만 계속되었다. 카에탄은 노한 나머지 “성경도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폭언했다.
카에탄은 프리드리히 선제후에게는 체포 및 영구 추방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내고 로마에는 속죄에 관한 새로운 문서를 만들어 보내어 루터의 파문을 독촉했다. 동료들의 권고에 따라 루터는 삼엄한 경계망을 뚫고 비텐베르크로 피신했다.
숨은 지지자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표면상으로 고립된 루터는 확실한 보호책이 없었기 때문에 프랑스로 떠나려고 짐을 쌌다. 떠날 즈음 선제후로부터 뜻밖의 새로운 전갈을 받았다.
알덴부르크에서 루터와의 대담을 바란다는 교황의 새 사절 밀티츠는 프리드리히가 평소에 갖고 싶었던 교황과의 우정을 상징하는 금장미 훈장과 그밖의 교황이 보내는 환심거리를 가지고 선제후를 방문했다. 그러나 선제후가 루터를 필요 이상으로 보호하려 할 때 어느 곳이든 게시할 수 있는 파문칙서와 파문장도 함께 지니고 있었다.
루터와의 면담 직전에 교황의 젊은 사절 밀티츠는 의기양양하여 알델부르크로 갔다. 프리드리히 선제후의 궁전 목사 슈파라틴의 저택에서 만난 루터와 밀티츠는 면담을 시작했다.
“루터 박사, 당신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굉장하더군. 한 사람이 교황을 지지하면 셋은 당신을 지지하니까요. 사실 속죄권의 책임은 누구보다도 교황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교황이 먼저 저 마인츠의 사나이를 끌어들였지요.”
이렇게 비위를 맞춘 다음, 밀티츠는 어조를 바꾸어 심각하게 지론을 펴기 시작했다. 그는 후스 전쟁의 예들 들면서 교회의 분쟁은 모두가 재해만을 가져왔다면서, 루터도 그 책임을 지지 않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못 눈물까지 보이면서 그는 존경하는 루터 박사가 그런 사람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끝맺었다.
루터는 내심 우려했던 것과 일치하는 바람에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가 원하는 것은 분열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영혼의 변화였다.
속죄권 문제에 침묵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밀티츠의 요구를 루터는 순순히 들어주게 되었다. 그 대신 밀티츠는 교황편에 선 사람들의 입을 막겠다는 약속을 했다.
야곱 푸겔이 전력을 다하여 물적 지원을 한 결과 교황의 희망도 아랑곳없이 스페인의 왕 칼이 왕위에 올랐다.
그무렵 비텐베르크 대학에서는 루터가 교황을 무서워하여 자신의 안전만을 지키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았다. 루터는 어떤 말을 들어도 침묵을 지키고 인내해야 했다. 그러는 동안 그는 교회사나 역대 교황의 역사에 관한 충분한 지식이 없었으므로 닥치는 대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생활의 이면이나 비리에 대해서는 기록이 있을 리 만무했다.
그의 마음은 들끊기 시작했다. 루터는 이제 로마 교회 전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루터는 인간이 섬겨야 할 최고의 왕은 그리스도며, 로마라는 죄의 연못에 빠져 있는 인간은 왕이 결코 아님을 확신했다. 지난 역사 속에 이단이라고 정죄된 적이 있었던 플로리스의 수도원장 요아킴은 요한계시록의 예언대로 적그리스도가 나타날 것이며 그가 심판받은 뒤에 새 세계가 도래하리라는 예언을 한 적이 있었다. 황제들은 교황이 적그리스도라고 생각했고, 교황은 자기에게 복종치 않는 황제들을 적그리스도의 대행자라고 여겼다. 그런데 루터의 뇌리에서 적그리스도는 바로 로마 권좌라는 생각이 분명해지기 시작했다. 1519년 3월 프리드리히 궁전 목사 슈파라틴에게 “선생이게만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습니다. 난 교황이 적그리스도인지, 아니면 적그리스도의 사도인지 도무지 구별이 안되는군요”라고 편지했다. 루터는 그의 명망(名望)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신변 하나 지킬 수 없는 대학 교수였고, 절대 권력을 휘두르는 로마 교황권에 비하면 초라한 수도사일 뿐이었다. 프리드리히조차 루터에게는 희망을 줄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 그는 선언문 공표후 시시때때로 위기에 처하게 되는 자신의 처지를 때때로 하나님 앞에 호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비텐베르크 대학만은 루터의 유일한 위안이었다. 루터가 온 후 학생들은 배가 늘었고 갑자기 부상하여 전통 있는 큰 대학들의 대열에 끼게 되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