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속죄의 계단에서

로마에는 도적 떼들이 우글거렸다. 루터는 규정된 일곱 개의 대성당을 순례하는 데 있어서 위험을 무릅써야만 했다. 그중 라테라노 성당은 가장 오랜 교황의 저택으로서 이곳을 찾는 순례자에겐 많은 속죄가 이루어진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곳은 그리스도가 해받으실 즈음에 빌라도의 궁전에 들어갔을 때 올라갔던 스칼라 산타 계단이었다. 이 계단은 천사에 의해 온전한 모습으로 로마에 옮겨졌다고 전해지고 있는데, 무릎으로 한 계단씩 오를 때마다 각각 9년간의 속죄를 보증받는다고 전해졌기 때문에 여러 나라에서 온 순례자들은 반드시 이 계단을 오르는 것이 관습처럼 되었다.

루터는 이 성당의 미사에 참석하고 싶었으나 순례자가 너무 많아 불가능했다. 그렇기에 더욱 간절한 마음으로, 계단을 무릎으로 기어오르고 있었다. ‘얼마나 많은 순교자들이 이 계단을 올라갔을까? 그들은 진정 속죄를 받았을까?’

오르던 계단중 하나가 몹시 닳아서 번쩍번쩍 빛을 내고 있었다. 이 계단이 바로 그리스도가 무릎을 꿇은 계단으로서 십자가 표시가 붙어 있었다. 그리고 이 계단만은 속죄의 기간이2배로 계산되어 있었다. 이런 사실을 떠올리며 십자가 표시를 바라보던 루터에서 문득 로마서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거의 외우다시피 익숙해진 구절인데도 전혀 들어볼 적이 없는 성경말씀인 것처럼 새롭게 느껴졌다.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루터는 거듭 되뇌어 보았다.
그는 새파랗게 되어서 계단 중간에 우뚝 섰다. 그리고 뒤에서 올라오는 순례자들을 밀치듯이 뛰어내려갔다.
“아무리 예수님의 발자취가 남아 있다고 하지만 그 계단 끝까지 올라가면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를 받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혀서 죄인의 대신이 되신 것만 믿으면 충분하다!”
이는 루터의 깊숙한 영혼으로부터 울려나는 밝고 강한 외침이었다. 그는 일일이 열거하여 사죄받는 어떤 죄보다,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은 바로 인간 성품 자체가 타락한 점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는 비텐베르크로 돌아와 즉시 슈바르첸 수도원 성탑 골방에서 성경을 음미했다. 로마서 1장 17절의 완전한 은혜를 맛본 그는 수많은 다른 구절들도 똑같은 구속의 말씀인 것을 깨닫게 되었다.
1545년 라틴어로 출간된 루터 전집 제1권 서문에는 영혼의 기쁨에 대해 다음과 같이 표현되어 있다.
“나는 생각을 가다듬고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함과 같으리라’(로마서 1:17)는 말씀에 집중하였다. 그 순간 천국으로 들아가는 듯한 새로운 느낌을 받았으며 성경 전체가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다. 나는 성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나갔다. 전에는 ‘하나님의 의’란 말을 굉장한 혐오를 가지고 배척했으나 이제는 나를 위하여 존재하는 그야말로 가장 말씀인 사실을 발견했다. 바울이 말한 로마서 말씀은 나를 천국으로 이끌었다.”
1512년 루터는 신학박사가 되었다. 또 그는 슈타우피츠의 후임으로 성교회의 설교자가 되었다. 루터의 설교에 대한 소문은 멀리까지 퍼져서 주일마다 청중이 꽉꽉 찼다. 그는 힘들이지 않고 일상 쓰는 언어로도 힘있게 설교했다. 더구나 그의 설교 내용은 매우 단순했다. 그의 설교는 언제나 ‘사람은 믿음으로써만이 바르게 살 수 있다“는 말에 귀착 되었다. 어떤 죄인이든 십자가에 못박혀 피를 흘린 그리스도를 의지하는 것만으로 구원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루터는 금식을 하고 미사에 참예하며, 헌금을 해야만 구원받는다고는 절대로 말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교황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으면 구원을 받을 수 없다고는 더더욱 주장하지 않았다.
이와 같이 비텐베르크의 분위기는 루터의 믿음으로부터 출발하여 이미 종교개혁의 기운이 충분히 감돌고 있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