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로마 순례

마르틴 루터는 슈파우피츠의 심부름으로 1510년 가을부터 이듬해 정월까지 로마 교황청을 방문하게 되었다. 당시 교황청이 있는 로마와 예루살렘 성지의 순례는 일반인 모두의 소원이었으므로, 27세의 젊은 철학 교수이자 신학도인 그가 로마를 방문한다는 것은 흔히 생기는 기회는 아니었다. 기대에 부풀어, 로마에 들어서는 포풀로 문에 이르러 루터는 땅에 엎드렸다. 그리고 “오, 신성한 로마여! 수많은 순교자들의 피를 받은 넌 얼마나 아름다우냐!”라고 감격하여 소리쳤다.

그러나 그에 못지 않게 로마는 루터에 오히려 실망을 안겨다주었다 로마의 사회는 부정과 음란과 사치의 구렁텅이였으며 주일임에도 불구하고 성당 안은 신자들이 별로 모이지 않아 몹시 쓸쓸했다. 사제가 올리는 기도 소리도 힘이 없었다.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참회 장소에는 참회자의 가다듬어지지 않은 불결한 모습, 게다가 수도사들의 무식과 무질서는 이 순례자를 더한층 놀라게 할 뿐이었다.

머무는 동안 루터는 종교적인 고적(古跡)을 둘러보았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카타콤의 유적지를 돌아보면서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그는 옛신자들이 로마 황제의 박해를 피하여 그 컴컴한 굴 속에 숨어살면서 찬송가를 부르고 기도를 올린 일들을 생각해 보았다. 그들은 잡이기만 하면 원형경기장에 끌려가 짐승의 밥이 되거나 화형당했던 것이다.

‘나도 순교자가 될 만한 용기가 있을까?’하고 루터는 생각해 보았다. 옛신자들은 우상을 섬기는 황제의 박해로 인해 순교를 당했지만, 지금 루터 앞에는 그를 핍박할 만한 그런 우상은 없다. 그러니까 옛날 같은 박해를 받을 까닭이 없다. 그러나 교황이 있다. 황제보다 더 강력한 권력을 가진 교황이 있는 것이다. 정치적으로도 큰 권력을 겸하고 있어서 그 명령에 복종하지 않으면 큰 벌을 받게 된다. 루터는 갑자기 가슴이 답답해져 옴을 느꼈다. 하나님, 그리스도 예수, 나 그리고 이 땅의 대언자 교황, 이들은 도대체 어떤 식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무엇으로 나의 죄를 뿌리뽑을 수 있을 것인가? 참회, 기도, 금식, 선행, 예배 그리고 신학 등 그는 이제까지 죄의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할 대로다 해본 자신의 행로를 더듬어보면서 절망의 한숨을 몰아쉬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