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슈타우피츠

어느날 비텐베르크의 슈타우피츠 부총장(아우구스티누스 교단)이 루터의 수도원을 방문했을 때, 루터는 원장의 추천으로 슈타우피츠와 만나게 되었다.

루터는 그에게 신앙고백을 하게 되었다. “전 수도사가 된 뒤로 한번도 계율을 어긴 일이 없습니다. 혹 조금이라도 죄를 지으면 회초리를 잡아들고 제 몸을 때립니다. 그런데도 웬일인지 마음 속에 평안과 기쁨이 솟아나지 않습니다. 내 죄가 용서받았다는 평안이나, 나는 다시 살아났다는 기쁨이 없으니 어쩌면 좋겠습니까? 제 몸을 때리는 것은 잘못인가요?”
이야기해 나가다가 흥분하기 시작한 루터는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당신은 신양성경 로마서를 읽은 일이 있습니까?”
슈타우피츠는 물었다.
“없습니다.”
“로마서를 읽으면 잘 아실 테지만 우리 죄는 벌써 용서받은 겁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죄지은 사람들 대신에 십자가에 못박혔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들의 구세주이십니다. 당신은 아직까지 그런 말을 들은 일이 없습니까?”
루터는 깜짝 놀랐다. 어릴 적 아버지가 해주시던 똑같은 이야기가 생각났다. 아주 먼 옛날 이야기 같은 것이 로마서에 있던가! 슈타우피츠는 또다시 말했다.
“당신도 이제부터는 ‘난 죄를 저질렀다’고 느꼈을 때 회초리로 몸을 괴롭히지 말고, 십자가게 못박혀 피를 흘리고 계신 예수님을 바라보십시오. 주님은 당신의 죄를 다 받아주십니다. 그만큼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그 사랑을 마음 속 깊이 깨달았을 땐 벌써 당신의 모든 죄를 이미 용서받은 겁니다. 그래서 당신은 새 사람이 되어 기쁘게 새출발할 수 있게 됩니다. 회초리를 의지하지 말고 십자가를 의지하십시오.”
슈타우피츠의 믿음은 성경에 있는 것과 똑같은 것이었다. 그날부터 루터는 부지런히 로마서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사람이 어떻게 해서 죄에서 구원을 받을 수가 있을까’ 하는 것이 주된 의문이었다. ‘죄인이 구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은 행위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믿음으로써만 모든 것이 옳게 된다.’ 이렇게 바울은 말했다.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박혀 죄인의 대신이 되었다는 걸 믿는다면 하나님께선 ‘그래, 그렇고 말고!’ 라는 부드러운 표현으로 구원해 주신다는 뜻이다. 도덕적으로는 바르게 할 수 있어도,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확실한 믿어짐이 없다면 구원받았다고는 할 수 없다. ‘왜 난 진작 로마서를 읽지 않았을까?’하고 루터는 후회했다. 루터가 성경을 읽었다는 사실은 수도사들의 주목거리였다. 그는 원내에서 ‘제2의 바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를 지도하던 우징겐 교수는 성경을 읽고 있던 루터에게 “오, 마르틴 군, 성경이 도대체 무엇인가? 우리는 성경으로부터 진리의 과즙을 흡수한 고대 교사들의 기록을 읽지 않으면 안되지. 성경 자체는 오히려 혼란만을 일으킬 뿐이야”라고 말했는데, 그것은 당시의 성경에 대한 시대적 관점을 그대로 대변해 주는 핵심적인 말이었다.
1507년 4월 3일 루터는 젊은 나이에 사제가 되었다. 하나님 앞에 자신을 바치는 신품성사(사제 서품을 받은 미사)를 진행하는 동안 봉헌문을 낭동했다. “나의 어림을 즐거워해 주시는 천주께 나아가리로다.”루터는 무심히 외우다가 문득, “네가 말하고 있는 상대는 도대체 누구냐?” 라는 마음에 울려오는 또하나의 ‘나’의 물음에 깜짝 놀랐다. 그는 제단에서 뛰쳐 내려오고 싶었다. 나같은 사람이 하나님께 바쳐질 자격이 있는가? 사제가 된 후 계속 그의 마음 속에서 메아리쳐 오는 질문이었다.
1508년 그는 슈타우피츠의 권유로 비텐베르크 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당시 비텐베르크는 인구 3,000밖에 안되는 쓸쓸한 도시로서 학문적인 도시였다. 거기서 웅장한 건물이 넷 있었는데, 즉 대학과 아우구스티누스 수도원과 제성도교회(諸聖徒敎會)와 작센 선거국의 영주 프레데릭의 궁전이다. 슈타우피츠는 프레데릭의 고문이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