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틴 루터 (1483~1546)

 
<목차>
의인은 믿음으로
어린 루터
청년 루터
생사의 갈림길
죄인 루터
슈타우피츠
로마 순례
속죄의 계단에서
면죄부
폭풍은 몰려오고
싸움은 시작되다
에크 대 루터
분노의 필봉
보름스 의회
나의 생을 바치나이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생사의 갈림길

그즈음 루터의 죽음의 문제에 심각하게 부딪히게 된 사건이 일어났다. 흑사병이 두 차례나 돌아 연이어 두 형제를 잃은 데 이어, 동급생 히에로문즈가 시험 도중 급성 늑막염으로 갑자기 죽은 것이었다. 가까운 사람들의 죽음 앞에 선 사람이라면 누구나 절망과 인생의 덧없음을 느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루터는 또다시 간접적인 죽음을 경험하게 되었다.

1502년 9월, 그는 동료들보다 더 빨리 문학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이어 1505년 1월 2등으로 문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아버지 한스는 자신의 소망이 보다 빨리 성취되었기에 만족스러웠고 법률가로서 루터를 교육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다. 아버지는 값진 법률책을 입학 선물로 선사했다.

그해 7월 2일 맑게 갠 아침, 루터는 가족들과 작별하고 만스펠트를 떠났고 사흘째 되는 날, 에르푸르트 가까이 있는 슈토테른하임에 닿았다. 그런데 유난히 빨간 태양이 무섭게 빛나던 하늘에 갑자기 먹구름이 일더니, 소나기가 세차게 퍼붓기 시작했다.
“앗!”
루터는 외마디 소리를 지르곤 두 손으로 눈을 가렸다. 억수같은 비를 찢어내릴듯이 번개가 하늘을 갈라내렸다. 뒤이어 귀를 찢는 듯한 뇌성이 천지를 울리더니 루터의 바로 옆에 순식간에 벼락이 떨어졌다. 걷잡을 수 없는 두려움에 놀란 나머지 루터는 저도 모르게 소리쳤다.
“사랑하는 성 안나시여, 제발 살려주십시오. 살려주신다면 꼭 수도사가 되겠나이다.”
그러나 그는 곧 이러한 맹세를 한 것을 후회했고 친구들은 이 일을 보류하도록 충고했다. 그러나 17일 후 아버지에게 연락도 하지 않고 루터는 어거스틴 수도원에 들어갔다. 그의 나이 21세 때였다.

“하늘로부터 무서운 환상으로 말미암아 나는 소멸되었습니다. …다만 죽음에 대한 공포와 염려에서 어쩔 수 없이 수도사가 되겠다고 맹세했을 뿐입니다.” 라고 훗날 아버지에게 술회한 것처럼. 결국 그의 내부에 쌓여 있던 죄의식과 우수, 죽음으로 인한 절망이 루터를 수도사로 만든 것이었다. 아버지의 완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는 완고하게 자신의 뜻을 관철시켰다. “그러나 나는 수도원에서 나오게 되리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신께서 그 때가 왔다고 생각하실 때까지 나는 완전히 이 세상에서 죽을 것이다…”라고 루터는 후에 말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