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후스 (1369~1415)

 
<목차>
점화된 개혁의 불꽃
프라하의 제롬
보헤미안 후스
그 복음 안에서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보헤미안 후스

후스의 출생 연도는 정확하지 않다. 후스는 1369년 또는 1373년에 후시넥에서 출생하였는데 출생지의 이름에서 그의 이름이 유래되었다. 그는 농가에서 태어났지만 좋은 초등교육을 받고 그 후에 프라하 대학에 입학하였다. 1393년에 문학사 학위, 1394년에 신학사 학위, 1396년에 문학석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1398년에는 프라하 대학에서 강의하기 시작했다. 1401년 성직자로서 안수를 받은후 1402년 프라하 대학의 신학부장이 되었으며 급료가 없었으므로 프라하에 있는 베들레헴 교회의 설교자가 되었다. 후스는 설교할 때, 보헤미아어를 사용함으로써 보헤이마인의 민족의식을 고취하였다. 이에 따라 후스는 보헤미아인을 대표하는 투사로 여겨지게 되었다. 후스가 위클리프의 신조를 말로나 글로써 담대히 심화시키자 1405년 교황인 이노센트 7세는 프라하의 대주교 즈비네크에게 후스의 교훈이 파급되지 못하도록 명령하였다. 그러자 후스에게 친절했던 즈비네크도 그를 박해하기 시작했다.

후스를 이해함에 있어서 결코 소홀히 해서는 안될 것이 그가 살았던 시대적 상황이다. 1378년부터 1417년까지의 약 40년간은 교회대분열의 시기인데, 후스의 생애가 1393년에서 1415년까지이므로 후스의 생애와 교황청 대분열의 시기가 거의 일치하고 있다. 교황청 대분열의 원인은 ‘교회의 바벨론 유수’에서 찾아볼 수 있다. 13세기까지 교황은 로마교황청에 거주하였으나 1309년부터 1376년까지 약 70년간 교황들은 남프랑스의 프로방스 지방에 위치한 로느 강 언덕의 아비뇽에 거주하였다. 아비뇽에서의 호사스런 궁정생활을 유지하기 위하여 가장 추한 방법으로 주교의 직분과 면죄부를 매매하였고 교회의 신도들에게 매우 무거운 세금을 강요하였다. 재정의 낭비, 세금의 과다 징수 때문에 교황청은 비난의 대상이 되었고 흐려진 교황청의 이미지는 종교개혁까지 계속되었다.

교황들은 서로 비난하고 추방하고 저주했다. 이 일로 신실한 크리스찬들은 몹시 실망하게 되었고 교황권에 대한 존경심은 약해질 수밖에 없었다. 민중의 여론이 좋지 않게 되자, 일부 인사들이 교회의 분열 문제를 해결해 보려고 노력하였다. 그 중의 한 사람이 보헤미아 국왕인 웬체슬라우스였다. 원래 보헤미아는 로마 교황을 지지했었는데 웬체슬라우스는 중립을 취하기로 하였다. 보헤미아에는 많은 독일인이 살고 있었는데 그들은 로마 교황을 지지하였으므로 웬체슬라우스의 교회 통일 계획이 수월한 것은 아니었다. 보헤미아계 교수들과 후스는 웬체슬라우스는 계획에 동조하였으나 독일계 교수들은 반대하였다. 이에 웬체슬라우스는 자의적으로 대학의 헌장을 고쳐서 이전의 학칙을 뒤집어버렸다. 입장이 불리하게 된 독일인들은 모두 불만을 품고 프라하를 떠났다.

웬체슬라우스가 개정한 새 법령은 보헤미아 민족주의와 후스의 승리를 의미하였다. 1409년 보헤미아인들이 프라하 대학의 운영권을 양도받게 되자 후스는 초대 총장이 되었다. 후스는 교회의 개혁과 백성들의 정치적 종교적 권리를 계속 주장하였으므로 성직자들은 후스를 이단으로 규정하였다. 1409에 열린 피사공의회에서 아비뇽과 로마의 두 교황을 퇴위시키고 알렉산더 5세를 새 교황으로 선출하였으나 아비뇽과 로마의 교황들이 교황권을 포기하지 않으므로 결국 세 명의 교황이 공존하게 되었다.

프라하의 대주교 즈비네크는 교황 3분립의 시기를 이용하여 후스의 세력을 약화시키려고 하였다. 즈비네크는 후스가 베들레헴 교회에서 설교하지 못하도록 하였고 1410년 교황령으로 위클리프의 모든 저서들을 불태우고 후스를 파면하였다. 후스가 파문당하자 프라하에서는 대중들의 소동이 일어났고 후스는 민족적 영웅이 되었다.

알렉산더 5세가 사망하자 새로운 피사계 교황으로 요한 23세가 선출되었다. 요한 23세는 아비뇽에 거주하였고 아비뇽의 소유자인 나폴리왕 라디슬라우스는 로마 교황을 지지하였다. 요한 23세는 라디슬라우스를 대항하기 위해 도움이 되는 모든 사람들에게 죄의 사면을 약속하였다. 또 십자군을 소집하면서 기금을 모으기 위해 면죄부를 판매하였다. 후스는 크게 놀랐으며 곧 면죄부 판매에 대한 반대운동을 벌였다. 웬체슬라우스는 면죄부 판매의 수익금을 교황과 분배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후스와 동조하지 않았고 후스는 프라하 대학의 교수진과의 사이가 나빠졌다. 이때 요한 23세는 후스를 엄격한 금문조치에 취한 뒤, 1412년 프라하에서 후스를 추방해 버렸다. 그러나 후스는 국민의 지지를 받아가며 교회의 온갖 능욕을 무릅쓰고 계속 설교하였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