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위클리프 (1329~1384)

 
<목차>
종교개혁의 선구자
교황에 대한 항거
종교개혁 주장
복음을 전할 토대 마련
위클리프의 재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종교개혁 주장

한번 밝아진 위클리프의 눈에 종교적으로 대단히 절망적이고 부도덕한 이 세상이 보이기 시작했다.

당시 세계는 하나님의 진리에 대해 통탄스러울 만큼 어둡고 무지했다. 교직자들의 목적은 오로지 이 세상의 영화를 누리는 데 있었으므로 그들은 맡은 바 영적인 직권을 자신들의 세족적인 목적을 달성하는데 이용하였다. 교회의 직분과 지위를 사고 팔고 교회 법을 위반한 사람들을 용서한다는 면죄부를 팔았다.

“내가 천국의 열쇠를 가지고 있으므로 맬 수도 있고 풀 수도 있으며, 내가 합당하다고 생각하는 대로 용서할 수도 정죄할 수도 있다.” 이전까지는 스스로를 ‘그리스도의 교리자’라고 하며 교회만 치리하던 교황이 이젠 ‘하나님의 대리자’라고 자처하며 세속적인 권력가지 움켜쥐고자 했다. 무엇이든 구실만 있으면 세금을 부과시켜서 교황청의 금고에는 돈이 쌓이게 되었다. 이 돈은 교황청을 화려하게 꾸미며 교황과 교직자들의 사치스러운 생활을 유지하는 데 쓰였다. 수도원과 수녀원은 사특하고 음란한 곳으로 화하고 말았다.

하나님의 말씀을 버린 세상은 겉치레뿐인 의식들과 인간의 전승에 따라 맹목적으로 움직이고 있었으며, 사람들은 이런 것들 안에서 구원을 얻으려는 소망을 굳혔다. 이제 기독교인들은 그리스도라는 명사만을 중얼거릴뿐 살아계신 그리스도는 알지 못했다.

그리스도의 복음의 진리가 세속적인 교직자들에 의해 더럽혀졌음을 본 위클리프는 이를 묵과할 수가 없었다. 드디어 1370년 「교황에 대한 저항」이란 저서를 통해 교황에게 정면로 도전했다. “교황의 주장들은 성경에 비추어볼 때 악한 것이다. 교황 자신의 구원도 보통 사람의 구원과 다를 바 없이 살아계신 그리스도를 믿느냐 안 믿느냐로 결정된다. 결코 교황의 신앙의 기준이 될 수 없다. 교회의 법률은 오직 성경뿐이다.”그리고 교황을 향하여 “적그리스도요, 오만하고 세속적인 착취자요, 약탈자이며 저주받을 인물”이라고 맹렬히 공격하였다.

교회 측에서 위클리프를 그냥 보아넘길 리 만무했다. 1377년 위클리프는 런던 감독의 법정 앞에 소환되어 나갔고, 교황이 그를 친히 심문하였다.

그러나 영국의 국왕과 그의 아들 랭카스터 공을 비롯하여 애국심에 불타는 애국 귀족들의 반발로 이 일은 그의 저서들을 정죄하는 글을 발표하는 선에서 일단락지어졌다.

그러나 이 일은 위클리프를 위축시키지 못했다. 그는 「교황의 분립」(1378년)이라는 소책자를 비롯해 계속 저술 활동을 하면서, 화체설과 면죄부 판매의 오류를 지적하고 교직자들의 퇴폐생활과 수도사들의 걸식 순례 행각 및 성직자의 독신제를 비판하여 교황의 세속적 통치권과 무오설을 반대하는 등 끊임없이 종교개혁을 주장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