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 (354~430)

 
<목차>
구원으로 이르게 한 그 복된 죄여!
놀기 좋아했던 소년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시절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의 성찰
신의 본성을 새로이 이해하며
자기반성 - 그 끝없는 고뇌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자신의 의지와 말 행위에서 죄 아닌 것이 없다고 생각한 어거스틴. 그런데도 선하시고 자비로우신 주님께서는 오른손을 펴시어 그의 마음 밑바닥에 있는 부패의 이물질을 모조리 덮어주셨다.

  이제야 어거스틴은 그분께서 원하신 뜻을 원할 줄 알게 되어 명예와 이기와 정욕의 괴로운 불안에서 자유를 얻었다. 그는 이 새로운 변화를 통해 지금까지 언변을 팔았던 시장(학교)에서 물러날 결심을 했다. 그리고 전략적인 결혼을 파기하고 그분께만 삶을 드리기로 결심했다. 그는 주님에 의해 속량을 받은 자로서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박힌 화살처럼 지니고 다녔다. 그런데 그해 여름, 과중한 학교 일로 그의 폐가 호흡하기 힘들 정도로 약해졌다. 그것을 계기로 학교를 그만 두고 주님께 깊은 기도를 드렸다.

  ‘오 자비로운 주님, 당신은 나의 모든 죄를 용서해 주셨나이다.'

  387년 3월, 어거스틴은 세례를 받기 위해 밀라노를 향했다. 어거스틴은 육신의 아들 아데오다투스를 데리고 갔다. 아데오다투스는 어거스틴조차 경외감을 느낄 정도로 경건한 소년이었으나 모니카가 세상을 떠난지 2년만에 그녀의 뒤를 따랐다. 그해 4월 24일, 세례를 받은 어거스틴은 인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깊으신 계획을 생각하며 많은 눈물을 흘렸다.

  모니카가 말했다.

  “아들아, 나는 이 세상에서 누릴 즐거움이라고는 하나도 없다. 나의 바라던 것이 이루어졌으니 내가 세상에 다 남아 있을 까닭이 있겠느냐? 이 세상에 잠깐이라도 더 머문 것은 죽기 전에 네가 주님께로 돌아서는 것을 보고 싶어서였다. 하나님께서 네가 세상의 행복을 끊고 주님께로 돌아선 것을 내게 보여주셨으니 이 세상에서 내가 할 일이 또 남았겠느냐?” 이 말을 남긴 지 5일만에 모니카는 열병으로 세상을 뜨고 말았으니 그의 나이 55세였다. “어디에 있든지 주님의 제단에서 나를 기억해다오”라는 말을 남긴 채. 어거스틴 북받쳐오르는 눈물을 참고 굳이 남편 곁에 묻히지 않아도 된다는 어머니의 말을 좇아 그대로 오스티아에다 그녀를 묻었다.

  어거스틴은 이러한 각종 이단의 주장을 반박하면서도 한편으로 천지창조, 시간과 영원, 질료와 형상 등 자신의 견해를 숙고하며 여러 학술을 탐구하는 데 게을리하지 않았다.

죄악이 바로 구원으로 이르게 한다는 진리 앞에서 죄를 ‘복되다'고 부르짖었던 어거스틴. 그는 생애의 마지막까지 교회의 한 지식인으로 남아, ‘하나님을 아는 지식으로 새로워진 사도 바울'처럼 절제의 생활로 신적인 지혜에 파묻혀 살았다. 430년 반달족의 침입과 함께 세상을 떠날 때까지.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