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 (354~430)

 
<목차>
구원으로 이르게 한 그 복된 죄여!
놀기 좋아했던 소년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시절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의 성찰
신의 본성을 새로이 이해하며
자기반성 - 그 끝없는 고뇌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주님께서는 어거스틴의 마음에 계속 부끄러움의 채찍질을 가하셨다. 그것은 아직도 어거스틴을 묶고 있는 욕정의 가느다란 쇠사슬이 그를 더 이상 묶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어거스틴의 마음은 여전히 참 삶을 살기를 망설였다. 그는 헛된 욕망에 붙들려 있는 자신을 달랬다.

  ‘너는 왜 네 발로만 서 있으려 하느냐? 그래서 너는 설 수 없었던 것이다. 그분께 너의 모든 것을 맡겨라'

  그러나 그는 악습의 소리를 더 듣고 싶어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았다. 치욕감을 느낄 정도로 부끄러웠다.

  ‘네 몸의 지체를 쳐 복종케 하여라. 쾌락은 하나님의 법에 어긋나는 것이다.'

  어거스틴은 그의 영혼의 상태가 낱낱이 드러나자 비참한 나머지 곧 눈물이 쏟아질 것 같아 알리피우스와 떨어져 있으려고 무화과나무 밑으로 갔다. 그는 나무 아래에 쓰러져 흐르는 눈물을 억제하지 못했다. “오 주여, 언제까지입니까? 오, 주여 어느 때까지입니까? 나의 죄악을 기억하지 마십시오”

  그는 계속 울부짖었다. “내일입니까? 지금은 안 됩니까? 이 순간, 나의 불결함을 끝낼 수 없습니까?”

  어거스틴은 그가 지은 죄를 깊이 뉘우치면서 계소 울었다. 그때였다. 갑자기 이웃집에서 노랫소리가 반복해서 들렸다.

 “들고 읽어라. 들고 읽어라”

  그는 안색을 바꾸고 아이들의 놀이 중에서 어느 때 그러한 노래를 부르는지 가만히 생각해 보았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그런 노랫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었다. 그는 그 노래가 ‘성경을 펴서 첫눈에 띄는 곳을 읽으라'는 하나님의 명령으로 여겨져서 울음을 그치고 곧 일어났다. 그리고 책상이 있는 장소로 급히 돌아가 바울서간을 집어들고 첫눈에 들어온 구절을 그대로 읽었다 “방탕과 술취하지 말며 음란과 호색하지 말며 쟁투와 시기하지 말고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고 정욕을 위하여 육신의 일을 도모하지 말라”(로마서 13:13~14) 더 이상 읽을 필요가 없었다.

그 구절이 그의 마음에 들어와 온갖 어둠의 의심을 몰아내었다. 그는 칠흑같은 죄의 어둠에서 해방되는 느낌을 받았다. 어거스틴은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은 내적 체험을 알리피우스에게 이야기했다. 알리피우스는 어거스틴이 읽었단 바울서간의 다음 구절에 눈을 돌렸다.

  “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심하는 바를 비판하지 말라‘(로마서 14:1) 알리피우스는 이 말씀은 자신에게 주어진 것이라고 여기고 힘을 얻었다. 알리피우스가 먼저 집안에 들어가 모니카에게 어거스틴의 변화를 알렸다. 모니카는 구하는 것보다 더 넘치게 주시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리며 기뻐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