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 (354~430)

 
<목차>
구원으로 이르게 한 그 복된 죄여!
놀기 좋아했던 소년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시절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의 성찰
신의 본성을 새로이 이해하며
자기반성 - 그 끝없는 고뇌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어거스틴은 자신의 그러한 상태를 그의 죄 때문에 주는 하나님의 시련이라고 여겼다. 그가 저질렀던 죄들은 망각하려고 애를 쓸수록 죄가 가득히 그를 내리누리는 것 같았다. 폰티키아누스는 여전히 수도생활에 관한 얘기를 하고 있었다. 어거스틴은 그러한 생활을 통해 얻는 것이 세상의 보화, 그리고 육체적인 쾌락을 찾아 얻는 것보다 더 소중한 것임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청년 때와 마찬가지로 그는 정욕의 병이 너무 빨리 나을까 하여 두려워했다. 그러자 그의 양심이 외쳤다.

  ‘네 혀가 어디 있느냐? 네가 언젠가 말했지, 세상의 헛된 짐일지라도 확실한 진리가 발견될 때까지는 버리지 못하겠다고, 보라! 이젠 진리가 확실히 별견되었는데도 너는 너의 짐에 눌려 있구나, 다른 사람들을 보라. 그들은 진리의 확실성을 탐구하는데 10년 이상 생각하진 않았다.'

  폰티키아누스는 마치 어거스틴을 하나님의 자녀가 되도록 하는 채찍으로 파견된 사람 같았다. 그가 이야기를 끝냈을 대 어거스틴은 변명의 이유를 찾아내지 못하고 침묵 속에서 방황하고 있었다. 그의 영혼은 욕망의 습관 때문에 퇴색된 낙엽처럼 뒹굴고 있었다. 그는 갑자기 흥분한 상태에서 알리피우스를 붙들고 소리를 질렀다.

  “우리에게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폰티키아누스가 한 이야기가 무엇을 의미하는 거지? 우리보다 못한 사람들도 천국을 획득하는데, 모든 학문을 터득했다는 우리는 이렇게 혈기가 이끄는 대로 살지 않는가!”

  어거스틴은 너무 흥분한 나머지 벌떡 일어나 알리피우스 곁을 떠나 정원으로 들어갔다. 알리피우스는 어거스틴의 어떤 심리적인 변화를 겪고 있음을 눈치채고 말없이 지켜보았다. 어거스틴의 내적 싸움은 극에 이르러 미칠 지경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암흑같은 그의 마음 속에는 건강한 새 생명이 움트고 있었다. 알리피우스는 어거스틴의 곁에 서 있었지만 그의 극심한 고독과 내적인 분노에 동참할 수는 없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