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 (354~430)

 
<목차>
구원으로 이르게 한 그 복된 죄여!
놀기 좋아했던 소년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시절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의 성찰
신의 본성을 새로이 이해하며
자기반성 - 그 끝없는 고뇌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은 그리스도를 알기 위해 성경에 마음을 돌렸다. 그러나 그에게 있어서 성경은 신비에 싸여 있는 책같이 느껴졌다. 결국 그는 성경이 키케로가 한 웅변의 위업에 비길 바가 못된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는 복음서에 나타난 그리스도의 두 족보가 일치하지 않는 것 때문에 혼란을 일으켜 곧바로 마니교와 철학에로 관심을 돌렸다 마니교는 페르시아에서 마니라는 사람에 의해서 창설되었는데 기독교적인 요소를 많이 흡수하여 중국에서까지 교세를 확대시키고 있었다.

그녀의 간절한 기도 때문인지 모니카는 아들과 관계 있는 꿈을 꾸게 되었다. 모니카가 무척 괴로움을 겪고 있을 때 잘 생긴 젊은이가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와서 ‘왜 그렇게 날마다 눈물로 지새느냐’고 물었다. 모니카는 ‘아들의 멸망을 차마 볼 수 없어서 그러노라’고 대답했다.

후에 어거스틴은 이 일을 회고할 때마다 하나님이 그 꿈을 통해서 어머니의 괴로움을 위로하고 미래에 누릴 즐거움을 미리 예고해 주신 것이라고 했다. 이 일이 있는 후 9년이 지나도록 어거스틴은 여전히 마니주의의 깊은 위선에 젖어 있어서 정결하고 경건한 모니카는 애통해 하며 하나님께 간구하기를 그치지 않았다

암브로스 주교도 어렸을 때 마니교도를 따랐으나 어는 누구의 도움 없이 스스로 이 사교를 버려야겠다고 결심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니카는 계속 암브로스 주교에게 아들의 회심에 힘써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어거스틴은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그 친구를 해로운 미신에 빠져들도록 인도하였다. 그러나 그 친구와의 우정이 싹튼 지 1년도 못되어 그 친구는 심한 열병에 걸려 의식을 잃은 채 땀을 흘리며 눕게 되었다. 모두들 그가 회복할 수 없으리라 여겨 마지막으로 세례를 받게 하였다.

어거스틴은 친구의 영혼이 그 육체에 행해진 세례보다는 오히려 자기에게서 배웠던 것을 잘 기억하리라고 믿었다. 그 친구는 다시 회복이 되었다. 어거스틴은 그 친구와 이야기할 기회가 생기자 그가 아팠을 때 받았던 세례에 대해 농담을 하였다.

그러자 그 친구는 정색을 하며 마치 어거스틴이 원수라도 되는 듯이 쳐다보면서 솔직하게 충고하였다. “나와 계속 친구가 되려면 그런 농담을 삼가라”는 것이었다. 어거스틴은 아연실색해서 언젠가 기회가 있으면 그 문제에 대하 다시 거론하려 했으나 그 친구는 열병이 재발되어 이 세상을 뜨고 말았다.

어거스틴은 마음은 몹시 어두워졌다. 그는 사랑하던 사람과 헤어질 때 가슴이 갈래갈래 찢어지는 듯한 비참함을 체험하였다. 그는 친구를 앗아간 죽음을 원수처럼 미워하였다. 그는 마치 그의 반쪽이 떨어져나간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나머지 반쪽인 자신마저 죽을까봐 두려워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