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 (354~430)

 
<목차>
구원으로 이르게 한 그 복된 죄여!
놀기 좋아했던 소년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시절
카르타고에서 마니교에 빠져
어거스틴의 성찰
신의 본성을 새로이 이해하며
자기반성 - 그 끝없는 고뇌
채찍으로 파견된 폰티키아누스
죄의 굴에서 벗어나 회심으로
세례 그리고 모니카의 죽음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욕망으로 불탔던 청년 시절

어거스틴은 청년기를 접어들자 세상적인 욕심을 만족시킬 욕망으로 불타 있었다.
그래서 그는 진정한 사랑의 질서를 지키지 못한 채 육체의 정욕과 사춘기의 열정적인 상상력이 일어나는 대로 몸을 맡겨버렸다. 무엇이 순수한 사랑이고 무엇이 추잡한 정욕인지조차 분간치 못했다.

이로 인해 그는 낙담과 불안감에 의한 피곤함에 젖어 슬픔의 불모지에 깊이 빠져들어 갔다.
그러나 그의 부모들은 육정으로 시달리는 그를 결혼으로 구해줄 생각은 하지 못했다. 오로지 그가 훌륭하게 연설법(수사학)을 습득하여 설득력 있는 웅변가가 되길 바랄 뿐이었다.

그러나 어거스틴이 계속 빗나가자 슬픔에 싸였다. 모니카는 염려가 된 나머지 어거스틴에게 조용히 “음행은 하지 말아라 특히 다른 사람의 아내를 더럽히지 말아라”라고 당부하였다. 어머니의 충고조차도 어거스틴은 보통 여자들의 충고 정도로 여겼고 그대로 순종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겼다. 그는 친구들에게 자기의 추행을 자랑할 뿐 아니라 동년배들보다 자신이 덜 뻔뻔스러운 것에 대해 부끄럽게 여겼다.

그러니까 그의 추행은 쾌감을 얻기 위한 것이기도 했지만 친구들에게 흉잡히지 않기 위함이기도 했다.
그래야만 친구들에게 순진하고 정결하다는 이유로 무시당하지 않을 수 있었다. 어거스틴의 방종은 점차 심해져 방탕의 지경까지 다다르게 되었다.

훔친 물건을 가지고 즐기기보다는 도둑질 자체를 즐겼다. 악한 일을 할 때 악한 일을 하도록 자극하는 것은 바로 악한 의지였다. 그것은 더러운 것이었다. 그러나 어거스틴은 그 나쁜 짓 자체를 사랑했다. 그는 아무것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는 배를 훔쳐다가 쉽게 내버릴 수 있었던 것이다. 후에 그는 그때의 죄에 대한 괴로움을 이렇게 표현한다. “아, 내가 범했던 그 도둑질! 내가 16살 때 범한 그 어둠의 행동 속에서 가련한 내가 사랑했던 것이 대관절 무엇이었을까? 도둑질! 너는 결코 아름답지 않았다.” 그는 우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자신의 사욕을 채우며 하나님을 멀리 떠나 황폐한 땅에 서 있는 고삐 풀린 망아지였다.

카르타고, 그곳은 가증한 사랑이 가득 찬 곳이었다. 어거스틴도 그곳에서 사랑하기를 사랑하고 올가미 없는 안전한 길을 미워하면서 사랑의 대상을 찾아 헤매었다. 그의 영혼은 욥의 육신처럼 종기 투성이가 되고 곪아터져서 가려움을 없이하려고 감각적인 것으로 긁어야만 했다. 그러나 감각적인 것은 진정한 사람이 될 수 없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