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신 찬

 
<목차>
주일학교 학생으로
어머니와의 사별
대동아 전쟁 발발
타향 길
해방의 기쁜 소식
10. 1 사태
신학생이 되기까지
신학교 생활에서 느낀 환멸
목회의 시작
나는 위선자였다
대구 칠성교회로
새로운 계기가 된 집회
드디어 진리를 발견하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대구 칠성교회로 (1)

그러던 중에 대구 칠성교회에서 소식이 왔다. 옮겨올 생각이 없느냐는 것이었다. 은근히 에큐메니 칼(신교통합주의) 측 교회로 옮기고 싶던 터라 승낙 의사를 밝혔다. 한 번 와서 설교해 주면 들어 보고 결정하겠다고 해서 설교하러 갔다. ‘나는 삯꾼이다’ 라는 특이한 제목으로 설교를 했다. 사 실 그것은 양심의 소리였다. 삯을 받기 때문에 설교나 목회에 참으로 보람을 느끼고 있지 못하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할 수 없이 하는 일이다, 그러나 삯꾼으로서 최선을 다해 보겠다고 결론을 맺 었다. 처음에는 다들 이상한 눈으로 듣고 있었는데 그래도 합격이 되어서 칠성교회로 옮겨갔다. 시 골 촌뜨기가 발전해서 도시의 한복판에 진출한 셈이다. 또 내심 공부를 좀 더 할 수 있을까 하는 욕심도 있어서 그리로 옮기자마자 곧 영어 공부를 시작했다. 저녁에는 문법 강의를 들으러 가고 새 벽기도를 일찍 끝내고는 부지런히 회화 공부를 하러 다녔다. 미국에 가서 공부하고 오겠다는 목표 가 서 있었다.

그때 나는 장준하 씨가 내고 있는 <사상계>를 계속 읽고 있었는데 함석헌 옹이 쓴 글에 ‘창녀는 먹고살기 위해서 몸을 팔고 선생은 먹고살기 위해서 학교에서 지식을 팔고 목사는 먹고살기 위해서 교회에서 윤리 도덕을 판다. 무엇이 다른가’ 라는 대목이 있었다. 나는 그 글을 읽고 예리한 칼이 가슴을 난도질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목사는 창녀보다 더 위선적이며 악하다. 창녀는 먹고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몸을 팔고 사람들에게 멸시를 받는다. 그것이 얼마나 솔직한가. 그러나 나는 설교하려고 강단에 설 때에 가운으로 거룩하게 가장하고 입으로는 비단 같은 선한 말을 하지 만 창녀의 속에 있는 것과 똑같은 것이 내 속에도 있지 않은가. 음란한 행동은 하지 않으나 미모의 여성을 보면 이상한 감정을 느끼고 도둑질은 하지 않지만 돈 뭉치를 보면 욕심이 생기니 창녀와 다 를 바가 무엇인가. 교인들에게는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온 것같이 선해 보이고 거룩해 보이겠지만 내 마음속에는 온갖 더러운 것이 다 들어 있다. 하나님 맙소사. 이제는 더 이상 거짓된 이 일을 할 수 없습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