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신 찬

 
<목차>
주일학교 학생으로
어머니와의 사별
대동아 전쟁 발발
타향 길
해방의 기쁜 소식
10. 1 사태
신학생이 되기까지
신학교 생활에서 느낀 환멸
목회의 시작
나는 위선자였다
대구 칠성교회로
새로운 계기가 된 집회
드디어 진리를 발견하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목회의 시작

내 마음속에는 은근히 ‘나는 신학교를 졸업해도 설교하는 목사 생활(목회)은 하지 않으리라’ 는 생각이 자리 잡게 되었다. 신학교에서 환멸을 느꼈고, 또 당시 모든 교회는 심한 갈등과 반목 속에서 벌써 여러 갈래로 갈라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 판도에서는 목회 생활이 의미가 없는 것 같았고 보람을 느낄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 나는 공부를 더 많이 해서 대학생을 능히 다룰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돈이 없어 공부하지 못하는 농촌 아이들을 위해서 손에 흙을 묻히면서 그들과 함께 청년운동, 농촌운동 같은 것을 해 볼까 하는 막연한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한국전쟁이 일어났다. 고향에 내려와서 조용히 지내고 있었는데 겨울이 되자 복교가 되었다고 등교하라는 통지서가 날아왔다. 그러나 나는 갈 수가 없었다. 내 학자금의 출처인 강용서 목사 동생의 성냥 공장이 동란에 완전히 없어졌던 것이다. 그래서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을 때 어떤 곳에서 연락이 왔다. 이웃 영양군의 산간에 있는 세 교회가 합쳐서 교역자 하나를 구하는데 누군가 나를 추천해서 나에게 목회를 해 달라고 한 것이었다. 말하자면 전도사로 취임해 달라는 것인데 아무것도 할 일 없이 노는 판이니 가리라 생각하고 부임을 했다. 보수로 쌀 세 말을 준다고 했다. 본래부터 되는 대로 먹으면 된다고 생각했고 돈 같은 것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기에 그리로 갔다. 세 군데의 교회를 한 주 걸러 한 번씩 순방했다. 그들은 세 주 만에 전도사를 만나보는 셈이 된다. 열심히 설교 준비도 하고 심방도 해서 교인들과 호흡을 맞추어가면서 지내고 있었는데 중공군이 쳐내려와 서울이 다시 비게 되었고 신학교도 다시 중단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학교로 돌아가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듬해 1951년도 봄, 부산으로 신학교가 옮겨져서 거기서 공부를 하게 되었다고 하여 교회의 동의를 얻어 교회의 후원으로 피난 신학교가 있는 부산으로 내려갔다. 부산진 교회당이 상당히 커서 1층과 지하실을 교실로 사용했는데 거기에서 공부를 마치게 되었다. 졸업반 1학기가 한국전쟁으로 중단되었으니 한 학기만 이수하면 되었다. 9월에 졸업식이 있었다.

그해 11월에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고 목사 안수를 받았다. 강도사 고시 중에 설교 시험이 있었는데 나는 ‘환도 잡은 현실 교회’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다. 베드로가 칼을 빼어 말고의 귀를 쳤을 때에 주님이 꾸짖으시기를 환도 쓰는 자는 환도로 망한다 하셨다. 나는 지금의 교회들이 환도를 잡고 서로 갈라져서 싸우고 있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전 노회원 목사와 장로들이 운집해 있는 곳에서 설교를 마쳤을 때에 여러 목사들이 찾아와서 통쾌했다고 하면서 장래에 유능한 설교자가 될 것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나는 속으로 매우 부끄러웠다. 배운 것도 별로 없는 것이 너무 큰소리 친 것은 아닐까? 그러나 그것은 내 마음속에 있는 울분이 터진 것이었다.

사실 나는 목사는 되지 않으려고 부친께도 목사 안수는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가 호되게 야단만 맞았다. 너를 목사로 키우는 것이 내 소원이었는데 어렵게 신학을 공부하고선 목사가 되지 않겠다는 것이 웬 말이냐고 하시면서 책망하셨다. 아버지를 실망시켜 드릴 수도 없고 해서 억지로 목사 안수를 받았는데 그때가 29살 때였다. 강도사 시험의 설교가 주효해서 그 후에 이곳저곳에서 부흥회를 인도해 달라는 요청이 있어 부흥 강사로 다니기도 했다. 그러나 그런 것은 한 번도 내 마음을 흡족하게 하지 못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