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신 찬

 
<목차>
주일학교 학생으로
어머니와의 사별
대동아 전쟁 발발
타향 길
해방의 기쁜 소식
10. 1 사태
신학생이 되기까지
신학교 생활에서 느낀 환멸
목회의 시작
나는 위선자였다
대구 칠성교회로
새로운 계기가 된 집회
드디어 진리를 발견하다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어거스틴 (354 ~ 430)
- 존 위클리프 (1329 ~ 1384)
- 존 후스 (1369 ~ 1415)
- 마르틴 루터 (1483 ~ 1546)
- 울리히 츠빙글리 (1484 ~ 1531)
<국내의 다른 인물들>
- 권신찬

 
 
 
 

신학교 생활에서 느낀 환멸 (2)

2학기가 시작된 지 얼마 안 되어 웃지 못할 일이 기숙사에서 벌어졌다. 신학생끼리 부엌에서 심하게 다툰 것이다. 이유인즉 밥 양이 너무 적으니 빨리 자기 밥을 먹고 나서 밥솥에 있는 누룽지를 끓여다 먹는데 그러다 두 사람이 싸움을 벌이게 된 것이다. 두 사람은 기숙사가 떠들썩하게 싸웠는데, 그때 나는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신학생이란 보통 사람과 다르지 않은가. 처음에 들어올 때는 천사들이 모인 곳으로 생각하고 왔는데 차츰 눈에 거슬리는 일들을 종종 보게 되었다. 누룽지 때문에 저렇게 핏대를 올리며 원수같이 싸운대서야 어떻게 나가서 양 무리를 치는 목자의 생활을 하겠는가 하는 의아심이 생겼다. 그 후부터는 모든 일이 계속 꼬리를 물고 부정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또 하루는 학우회 총회가 있었는데 내게 작은 쪽지가 전해졌다. 회장은 누구, 부회장은 누구, 서기는 누구 하면서 경상도 학생이 회장이 되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그 쪽지를 받고 나서 나는 완전히 실망했다. 내가 못 올 곳에 왔구나. 한 예수를 믿으면서 영남이 어디에 있고 호남이 어디에 있고 이북이 어디에 있는가. 주님이 어느 편에 계시는가. 왜 지역을 초월하여 한 마음으로 서로 사랑할 수 없는가. 이들이 나가서 목사가 되면 교회 또한 지역별로 감정 대립하고 싸우지 않겠는가. 신학생들의 상태에서 교회의 미래상이 내다보이는 것 같았다. 나는 신학교 생활을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영남 뿐 아니라 이북 출신도 마찬가지, 호남 출신도 마찬가지로 전부 자기 지역 학생이 학생회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눈에 보였다. 그것은 이권이 있는 것도 아니며 단순히 세력 확장을 위한 것이다. 그곳이 작은 정치 연습장으로 보였다. 나는 속으로 심히 반발하고 고민했다.

 
 

Copyright(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02)796-0092 / 팩스 : (02)796-8770